about absolroot
home

필근투어 - 테마파크만 9개를 찾아간 2주의 미국 여행

2018년 1월 대학교 졸업 전 테마파크 정복이라는 숭고한 숙명 아래 떠난 유계획 여행
Walt Disney World - Epcot
Walt Disney World - Hollywood
Walt Disney World - Magic Kingdom
Walt Disney World - Animal Kingdom
Universial Orlendo - Island of Adventure
Universial Orlendo - Universial Studio Florida
Discovery Cove Orlendo
Seaworld Orlendo
Six Flags Magic Mountain in California

여행을 준비하다.

여행 친구 구하기

마지막 학기를 시작하면서 졸업 여행은 꼭 미리 철저히 준비해서 가야지하고 이것저것 고민했었다.
20대 대학생 마지막 시절, 놀이공원을 위주로 한 여행은 지금이 아니면 할 수 없다고 확신했고 필근투어라는 이름으로 같이 갈 여행 친구를 모집, 어릴 적 친했던 친구 한 명과 함께 가기로 했다.

여행 계획 구체화하기

다시는 못갈지도 모르는 미국 플로리다, 가서 사전예약해야만 즐길 수 있는 것들을 놓치기 싫었고 철저한 검색과 사전조사를 통해 계획. 티켓 예약 등 모든 준비를 마쳤다.
올랜도 여행 준비 계획만 무려 45장을 만들었다 정말 POWER J

한복 대여하기

이렇게 열심히 준비했는데 평범하게 간다고? 그럴 수 없었다. 에버랜드 캐스트를 하며 내가 느낀건, 놀이공원 내에서는 괴상한 모습도 엔터테이닝이 된다는 것이었다.
너무 과하지는 않지만 즐거울 수 있는 컨셉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한복’을 입고 가기로 결정했다.
다만 이번 여행을 위해서 한복을 구매하기는 부담됐고 한복을 대여하기로 했지만 이마저도 값비쌌다. 하루에 거의 3~5만원 정도하는데 2주라 치면 50만원 정도니 학생 입장에선 엄청난 부담이었다.
북촌을 무작정 찾아가 한복 대여점을 들리며 이렇게 미국여행을 다녀올건데 홍보효과도 되니 한복 장기 대여를 혹시 조금 싸게 해주실 수는 없느냐 묻고 다닌 결과, 한 업체에서 사진을 제공 및 홈페이지에 업로드를 허락하는 조건으로 반의 반 값 정도에 대여할 수 있었다.
여행에서 돌아온 다음 사진을 정리해 보냈다.

여행을 다녀오다.

그렇게 찾아간 놀이공원만 무려 9곳으로 LA의 디즈니랜드까지 갔다면 10개를 채울 뻔했다.
Walt Disney World - Epcot
Walt Disney World - Hollywood
Walt Disney World - Magic Kingdom
Walt Disney World - Animal Kingdom
Universial Orlendo - Island of Adventure
Universial Orlendo - Universial Studio Florida
Discovery Cove Orlendo
Seaworld Orlendo
Six Flags Magic Mountain in California

디즈니 월드 (스크롤 주의)

유니버셜 올랜도 (스크롤 주의)

디스커버리 코브

씨월드

LA 관광, 식스플래그, 오버워치리그

여행을 정리하다

정말 정말 행복했다. 어느 한 곳 정말 후회하지 않고 재밌게 놀았는데 정말 철저한 준비는 배신하지 않는다는 걸 느꼈던 여행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대부분 딱딱 맞아 떨어졌다. 여행을 완성시켜 준 것은 3가지다.
첫째로 날씨가 좋았다. 시시하고 뻔하디 뻔한 점이다. 1,2월 플로리다는 10~20도 사이로 정말 선선하다는 말이 어울리는 날씨였고, 비가 많이 온다는 얘기와 달리 약 2주동안 하루 딱 한 번만 추적추적 비가 내렸다. 운이 좋았다.
둘째로 사람이 정말 적당했다. 일부러 비수기에 맞춰 가기도 했지만 미리 줄이 긴 놀이기구들을 예약하고 가면 아침에 들어가 오후 3시쯤이 되면 모든 주요 놀이기구를 탑승할 수 있었다. 정말 시간이 남았고 나머지 시간은 편히 쉬다가 야간 페스티벌을 보고 숙소로 돌아오면 됐다. 하물며 디즈니에 비해 인기가 떨어지는 다른 식스플래그나 씨월드 같은 놀이공원은 대기시간 20분을 넘긴 적이 없다. 이 기간대 미국 여행 적극추천!!
셋째로 놀이공원들이 각각의 특색이 명확해서 질리지 않고 재미있었다. 에버랜드는 연간 이용권도 있어봤고 알바도 해봤던 만큼 탈 것도 다 타봤고 롯데월드도 정말 많이 간 편이라 천편일률적인 놀이기구만 존재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달리 흥미를 돋는 모습이 많았다.
시간적으로도 체력적으로도 주변 환경으로도 다시는 못 할 여행을 떠나 즐겁게 돌아온 것 같아서 괜스레 뿌듯하고 행복했다.